노량진 학원가 결핵 '비상'…접촉자 500명 상대 실태조사
2017.12.07 오후 3:17
밀폐된 공간에서 집단생활로 피해 커…보건당국 "감염경로 추적 중"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 결핵 환자가 보고되면서 보건당국이 접촉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결핵검사를 실시하고 감염경로 추적 등 실태 파악에 나섰다.

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서울 노량진에서 학원수업을 수강하는 23살 A씨가 결핵에 걸렸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조사 이후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흉부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와 학원 강의실 등 같은 공간에 있었던 학원생은 500여명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특히 노량진 학원생들은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체류하기 때문에 감염 위험성이 더 크다. 결핵 감염자가 기침 등을 통해 결핵균을 배출할 경우 인근의 다른 학생도 전염될 수 있다. 아울러 학원생의 불규칙한 식습관 등으로 면역력이 저하돼 결핵 발병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균에 1차적으로 노출된 학원상에 대해 치료를 안내하고 나머지 학원생에 대해서는 내년 2월 추가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하지 않아 전염성은 없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노량진 학원가 결핵 '비상'…접촉자 500명 상대 실태조사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