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못한 이야기 될 것"…'스타워즈8' 감독X마크 해밀(종합)
2017.12.07 오후 3:17
감독 "'스타워즈' 세계로 들어가는 감정 느낄 것"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충격적인 결말을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스타워즈8'.

라이언 존슨 감독과 배우 마크 해밀은 영화에 새롭게 등장하는 캐릭터와 스토리에 대해 좀 더 구체적으로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이하 '스타워즈8', 감독 라이언 존슨,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의 풋티지 상영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라이브 컨퍼런스에는 배우 마크 해밀과 라이언 존슨 감독이 참여했다.

'스타워즈8'은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돼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이 영화를 만들 때 제일 먼저 우리가 전달하고자 하는 스토리에 초점을 맞췄다"며 "3부작 중 두번째 작품이라서 전작과 연결된다. 하지만 전작보다 캐릭터 별로 각각 재밌는 스토리를 전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또한 "원조 팬과 새로운 팬의 기대와 만족을 어떻게 모두 총족시킬지 고민했다. 엔터테이닝한 스토리텔링을 하는 게 적합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라이언 존슨 감독은 이번 편에서도 새로운 캐릭터가 등장, 이를 강조했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등장하는 새로운 캐릭터가 항상 '스타워즈' 세계에 있던 것처럼 느껴지는 게 대단하다. 팬들이라면 당연히 '스타워즈' 세계로 들어가는 감정을 느낄 거다. 그게 소중하다"며 "이번 편에서는 과거 예상하지 못한 일들이 캐릭터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볼 수 있다. 다양한 캐릭터가 새롭게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시나리오 작가이자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영화 '브릭'으로 제19회 시카고비평가협회 감독상을 수상, 해외 유수 영화제를 휩쓸며 주목 받았다. 특히 SF 영화 '루퍼'로 화려한 액션과 시대를 관통하는 메시지로 흥행에 큰 성공을 거뒀다.

이번 영화에서는 각본과 연출을 맡으며 '스타워즈' 시리즈에 처음 합류, 더욱 거대한 스케일과 격렬한 액션, 캐릭터의 변화를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개봉 전에 이미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 3부작의 연출까지 확정됐다.



마크 해밀은 자신의 캐릭터가 전작과 비교해 이번 편에서 어떻게 달라졌는지 밝혔다. 그는 "이번 편에서 루크는 다른 장소에 있다. 외딴 곳에서 은둔한다"며 "전작 마지막 장면과 정말 다르다. 더 침울하고 어두워진다"고 설명했다.

마크 해밀은 유일하게 살아남은 제다이 루크 역할을 맡았다. 과거 레아와 한 솔로 그리고 정항군들과 함께 은하계의 평화를 위해 싸운 인물. 어느 날 자신을 찾아온 레이(데이지 리들리 분)가 가진 막강한 힘을 느끼게 되고 두려워한다. 그러나 레이의 결연한 의지에 밀려 결국 그 힘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수련을 돕는다.

또한 마크 해밀은 라이언 존슨 감독을 거듭 칭찬했다. 그는 "영화는 여러분이 예상하는 방향으로 가지 않는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로맨스, 유머, 스토리 등 멋진 요소들을 영화에 모두 넣으며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한다. 예상치 못한 스토리를 끌고 간다"고 말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스타워즈8'은 오는 14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예상 못한 이야기 될 것"…'스타워즈8' 감독X마크 해밀(종합)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