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네트워크 통합 가상화 기술 개발
2017.12.07 오후 1:17
제조사 관계없이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 관리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국내 이동통신 솔루션 개발사인 루온(대표 이승구)과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NFV MANO: NFV Management and Orchestration)을 개발해 이를 상용망에 본격 구축한다고 7일 발표했다.

네트워크 가상화는 각각의 통신서비스를 위해 개별적으로 하드웨어 통신장비를 설치하는 대신 범용 서버에 여러 통신장비 기능을 소프트웨어(애플리케이션) 형태로 탑재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하드웨어 형태의 장비를 소프트웨어로 변경함에 따라 신규 장비 구축에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고 새로운 서비스 적용을 위한 시스템 업그레이드도 한번에 적용 가능해 5G네트워크 구축의 핵심요소로 평가받고 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가상화된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플랫폼은 과부하 여부 등 각각의 가상화 장비 상태에 따라 범용 서버의 CPU, 메모리 등 리소스를 적절히 배분해 가상화 장비를 원활하게 작동시키는 역할을 한다.

기존에는 가상화 장비의 규격이 제조사에 따라 각각 달랐기 때문에 제조사 별로 별도의 가상화 네트워크 관리 플랫폼을 운용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통합관리 플랫폼을 적용함에 따라 장비 제조사에 관계없이 다양한 가상화 장비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해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 플랫폼은 제조사 구분 없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함에 따라 특정 지역의 트래픽이 급증하는 상황이나 장애 발생 시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또 범용 서버 고장, 트래픽 과부화 등 예상하지 못한 네트워크 장애 발생 시에도 해당 지역에 신속한 추가 용량 할당을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 확보가 가능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우선 기업용 가상화 장비 통합 관리용으로 플랫폼을 구축하여 운용하고 향후 5G 망에서도 활용할 계획이다. 또 가상화 통합 관리 플랫폼의 연동 규격을 API형태로 공개하고 다른 국내 중소기업들도 쉽게 가상화 장비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최근 국산 장비제조사인 유비쿼스와 5G용 대용량 전송장비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이루온과는 가상화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력 확보를 통한 동반성장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는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은 5G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핵심기술"이라며, "이루온과 같은 국내 중소기업들과 지속적인 상생을 통해 국산 통신 장비 기술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LG유플러스, 5G 네트워크 통합 가상화 기술 개발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