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상균·이석기 사면, 대통령 입에 안 올렸다"
2017.12.07 오전 11:17
성탄절 사면 여부에 "사면 된다면 연말 보단 연초"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청와대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인 지도자들의 오찬에서 통합진보당과 쌍용자동차 사태 구속자, 한상균 민주노총위원장 등의 성탄절 특별사면이 나온 것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7일 전날, 오찬과 관련해 "대통령이 즉답을 하지 않은 것은 맞다"면서 "만약에 한다면 사면의 방향이 이런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석기 전 의원이나 한상균 위원장 등에 대해 대통령이 입에 올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고위 관계자는 "사면을 한다면 연말보다는 연초가 될 것"이라며 "시간적 부분도 있고, 성탄절 특사라고 하지만 법적인 근거가 없어 굳이 12월 25일에 매여서 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시국사범을 완전히 배제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뚜렷한 말을 하지 않았다. 그는 "민생 부분인데 법무부에서는 시국과 관련해서도 검토가 있을 것 같고, 최종적으로 여러 검토 결과가 올라올 테니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한상균 민주노총위원장과 쌍용자동차 사태 구속자들의 석방을 바라는 발언을 한 김희중 대주교와 통진당 구속자들의 성탄절 특사를 바라는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의 발언에 "특별사면을 한다면 연말연초 전후가 될 것인데 서민 중심, 민생 중심으로 국민 통합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靑 "한상균·이석기 사면, 대통령 입에 안 올렸다"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