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묘해진 악성코드 …"탐지 시스템 우회 신·변종 증가"
2017.12.07 오전 9:17
이글루시큐리티, '2018년 보안 위협 기술·전망 보고서' 발표
[아이뉴스24 성지은기자] 적응형 학습에 기반해 탐지 시스템을 우회하는 신·변종 악성코드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보안기업 이글루시큐리티는 7일 '2018년 보안 위협·기술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내년 주요 사이버 보안 위협을 예측했다.

이글루시큐리티는 자사 보안분석팀의 예측에 기반해 올해 6번째로 보안 위협·기술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5대 보안위협 전망과 이에 대응하는 보안기술·방법론을 예측했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에 학습하는 공격자와 악성코드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적응형 학습에 기반해 마치 사람처럼 행동하도록 설계된 멀웨어(악성코드)가 등장할 것이란 게 회사 측 전망이다.

이와 함께 ▲보안패치가 발표되기 전 해당 취약점을 공격하는 '제로데이 공격' 증가 ▲랜섬웨어의 진화 ▲생체인증 수단을 무력화하는 우회공격 증가 ▲신뢰받는 소프트웨어를 노린 공격 증가가 예상된다.


이 같은 보안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방어자들은 능동적인 보안 방법론을 필요로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내년 5대 보안기술·방법론과 관련 ▲능동적으로 보안 위협을 찾는 '위협사냥' 대두 ▲고도화된 위협 인텔리전스 활용 ▲보안 분야 인공지능(AI) 기술 도입 ▲클라우드 등 인프라 전환에 따른 방어체계 변화 ▲백업·복구의 중요성 부각 등을 꼽았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관련기사

교묘해진 악성코드 …"탐지 시스템 우회 신·변종 증가"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