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매출 총량 준수 위해 발매중단
2017.12.06 오후 5:17
체육진흥투표권(이하 스포츠토토)이 사행산업 매출총량을 준수하기 위해 다시 한번 발매중단에 들어간다.

스포츠토토 측은 '지난달 17일부터 26일까지 약 열흘간 발매중단을 통해 매출을 최대한 억제시켰으나 현재와 같은 발매금액 추이를 고려한다면 올해 설정된 매출총량을 초과하게 될 것이 확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8일 0시부터 전국의 판매점과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 베트맨에서 스포츠토토 전 상품에 대한 발매가 중단된다. 사행산업 매출총량제는 연간 단위로 한도를 설정하기 때문에 발매 재개 시점은 올해를 넘길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단 발매를 제외한 환급 및 환불 등의 서비스는 중단 없이 정상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케이토토 측은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의 매출총량을 준수하기 위해 2차 발매 중단이라는 불가피한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며 “다시 한 번 고객 여러분께 깊은 양해의 말씀을 전한다” 고 밝혔다.

한편 발매중단과 관련해 변동되는 부분이나 추가 사항이 발생할 경우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 인터넷 발매사이트인 베트맨 등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스포츠토토, 매출 총량 준수 위해 발매중단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