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제약사업 본격 추진하나?
2017.12.04 오전 11:12
제약회사 약품생산 협의…신성장 먹거리로 조준
[아이뉴스24 안희권기자] 세계 최대 e커머스 업체 아마존이 클라우드 컴퓨팅에 이어 향후 회사의 매출성장을 견인할 먹거리로 제약사업에 주목하고 있다.

CNBC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아마존은 제네릭 약품 생산업체인 밀란, 노바티스 산도즈 등과 의약품 생산을 협의하고 있다.

투자은행 리링크도 보고서에서 아마존과 산도즈가 모임을 가졌으며 이 회동에서 제네릭 약품 구매에 관해 협의한 것으로 전했다.

아마존의 제약사업 진출 움직임은 전혀 새로운 일이 아니다. 이전에도 일부 매체들이 아마존의 제약사업 추진 움직임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아마존은 제약사업 전담인력을 채용하고 의료제품 판매에 필요한 라이선스를 확보했다.

여기에 아마존이 지난 여름 추진했던 유기농 식품판매점인 홀세일의 인수 소식에 미국 약국체인점들의 주가가 급락했다. 아마존이 홀세일의 판매점을 통해 제약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제약사업은 연매출 500억달러 거대 시장

아마존은 그동안 e커머스와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회사를 성장시켜왔고 최근에는 알렉사와 에코 사업으로 성장을 촉진하고 있다.

하지만 주주들과 투자사들은 3~4년후 아마존의 성장을 책임질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요구하고 있다. 제약사업은 이런 아마존에게 매력적인 분야다.


제약사업은 새로운 수입원일뿐만 아니라 매년 250억달러에서 500억달러의 매츨을 올릴 수 있는 거대 시장이다. 아마존은 제약사업 진출을 결정할 경우 이 사업에 회사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건강보험회사 프리미러 블루크로스의 마크 라이언스를 수장으로 영입하는 등 핵심 전문인력을 채용하고 있다.

다만 아마존이 이런 성장 잠재력에도 시장 독점으로 인한 불공정 경쟁 규제를 우려해 시장 진출을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아마존, 제약사업 본격 추진하나?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