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13년 만의 연말시상식…'야생화' 무반주 라이브
2017.12.03 오전 10:27
"책임감 있게 좋은 앨범으로 인사 드릴 것"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박효신이 13년 만의 연말 가요 시상식 수상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효신은 지난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멜론뮤직어워드(MMA)'에서 7집 단독 콘서트 '아이 엠 어 드리머(I AM A DREAMER)' 무대로 'Stage of the Year(올해의 무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데뷔 18주년을 맞이한 박효신은 2004년 KBS 가요대상 본상, SBS 가요대전 본상 이후로 13년 만에 연말 가요 시상식에 깜짝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Stage of the Year'상은 올해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 아티스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박효신은 치열한 연구와 노력을 통해 무대를 하나의 작품으로 만드는 아티스트의 아티스트로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 전 '아이 엠 어 드리머' 콘서트 실황 일부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끌기도 했다.


콘서트 특별 영상 후 등장한 박효신은 "그동안 여러분들과 함께 걸어온 길을 웃으면서 바라볼 수 있게 해주는 그런 상인 것 같다"며 "'아이 엠 어 드리머'라는 공연은 제가 해왔던 공연들보다 더 큰 도전을 해야만 했던 공연이었는데, 그 빛을 성공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만들어준 관객 여러분과 많은 감독님들과 연주자분들, 수 많은 스태프들과 함께 받는 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이렇게 무대에 서고 노래를 불러야 하는 이유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욱 책임감 있게 좋은 앨범으로 좋은 공연으로 꼭 인사 드리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박효신은 소감 도중 당일 시상식에서 무대에 서지 않아 아쉬워하는 팬들을 위해 무반주로 '야생화'를 라이브로 불러 화제를 모았다. 무대 후 관객들과 참석한 가수들에게 박수갈채를 받은 것은 물론 방송 이후에도 네이버 등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장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이 이어졌다.

박효신은 이후 인스타그램에 트로피와 함께 찍은 사진은 공개하며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효신은 오는 12월 25일까지 롯데백화점 잠실점 에비뉴엘 아트홀에서 꿈을 주제로 한 컨템포러리 아트 전시회 '레베(Rêver)’를 개최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