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가스파리니·곽승석 펄펄' 대한항공, 2연승 고공비행

[대한항공 3-2 현대캐피탈]우리카드전 승리 후 상승세 이어가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남자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연승에 성공하며 순위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대한항공은 28일 안방인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과 홈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5-20 17-25 24-26 25-22 15-12)로 이겼다.

대한항공은 이로써 엎선 우리카드전 승리에 이어 2연승을 내달리며 6승 6패 승점 18이 됐다. 5할 승률 복귀와 함께 KB손해보험(6승 5패·승점17)을 4위로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

현대캐피탈은 3연승 도전에 나섰지만 상대 뒷심에 밀리면서 고개를 숙였다. 6승 5패 승점19로 2위는 지켰다.

대한항공은 '주포' 가스파리니(슬로베니아)가 제 역할을 했다. 그는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6점을 올리며 해결사 노릇을 잘했다. 곽승석도 16점을 올리며 뒤를 잘 받쳤다.

현대캐피탈은 미들 블로커(센터) 신영석이 블로킹 9개를 포함해 17점을 올렸고 안드레아스(그리스)와 문성민이 각각 18, 17점씩을 올렸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대한항공은 출발은 좋았다. 가스파리니와 정지석이 13점을 합작하며 1세트를 먼저 가져갔다.

그러나 현대캐피탈은 안드레아스와 문성민 쌍포가 힘을 내며 2세트를 만회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는 초반 현대캐피탈이 앞서갔으나 대한항공이 추격을 시작해 접전이 이어졌다. 결국 듀스 끝에 현대캐피탈이 세트를 따내며 우위를 점했다.

현대캐피탈은 24-24 상황에서 신영석의 속공에 이어 문성민이 시도한 오픈 공격이 코트에 꽂히며 3세트도 가져갔다. 4세트도 3세트와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현대캐피탈이 도망가면 대한항공은 곽승석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세트 후반 서브로 힘을 얻었다. 22-22 상황에서 가스파리니가 3연속 서브에이스에 성공하며 세트를 만회했고 승부를 마지막 5세트까지 끌고갔다.

대한항공은 5세트에서 상대 반격에 고전했으나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잘 버텼다. 현대캐피탈은 9-12 상황에서 터치넷 범실을 범하면서 추격에 힘을 잃었다.

한편 남자부에 앞서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원정팀 한국도로공사가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26-24 25-20 25-22)으로 이겼다.

도로공사는 이날 승리를 거두며 3연승으로 신바람을 내며 6승 4패(승점20)로 2위로 올라섰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안방에서 승점 추가에 실패했고 5승 5패(승점15)로 4위에 머물렀다.

도로공사는 '주포' 이바나(세르비아)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26점을 올리며 승리 주역이 됐다. 배유나와 박정아도 각각 10점씩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은 메디(미국)가 23점으로 분전했으나 김희진과 고예림 등 국내 선수들이 다소 부진해 덜미를 잡혔다.

승부처는 1세트가 됐다. IBK기업은행이 23-20으로 리드하고 있었지만 도로공사는 이때부처 추격을 시작해 듀스까지 세트 승부를 끌고 갔고 결국 마지막에 웃었다.

조이뉴스24 인천=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가스파리니 "완전한 채식주의자는 아니랍니다"


    송준호 "스파이크서브, 받는 것이 더 어렵네요"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