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연말 사회공헌 이어가…'행복나눔 활동'
2017.11.22 오후 4:17
첫 시작은 행복나눔 바자회…이외 다양한 행사 이어져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SK그룹은 22일 행복나눔 바자회, 김장 나누기, 행복 도시락 전달 등 사회적 약자의 겨울나기를 돕는 '행복나눔 활동'이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첫 시작은 행복나눔 바자회가 끊었다. 올해 15회째를 맞은 행복나눔 바자회는 SK의 대표적 사회공헌 행사로 오는 25일까지 관계사별로 진행한다. SK 구성원과 스포츠 스타들의 기증품, 사회적기업과 전통시장 제품, 지역 특산물 등을 판매해 올린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서울 중구 SK명동빌딩에서 열린 SKC, SK텔레시스, SK매직 등과의 합동 바자회에 일일 판매원으로 참석해, 물품판매를 지원하고 견과류와 베이커리 등을 구매하면서 행복나눔에 동참했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 SK이노베이션, SK E&S 등이 서울 종로구 SK빌딩에서 개최한 바자회에는 제주 유나이티드(축구단)와 슈가 글라이더즈(여자 핸드볼단) 등 SK이노베이션 스포츠단 선수가 내 놓은 유니폼이 인기를 끌었다.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과 장동현 SK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바자회에 참석해 온정을 나눴다. 제주 유나이티드 오반석, 윤빛가람 선수 등도 자원봉사에 나섰다.


SK브로드밴드는 서울 중구 SK남산그린빌딩에서 타요, 뽀로로 등 인기 캐릭터 상품과 배우 공유가 BTV 광고 촬영 당시 입었던 의류 등을 판매했다. SK텔레콤도 오는 24~25일 서울 중구 T타워에서 구성원과 SK텔레콤 스포츠단 선수들이 기부한 물품을 판매하는 바자회를 개최한다. 25일에는 SK 와이번스 최정, 박종훈 선수와 T1(E스포츠단) 이상혁 선수 등이 자원봉사자로 참석한다. 또 SK 와이번스와 T1 선수들간 '리그 오브 레전드' 등 온라인 게임 대전과 사인회도 예정돼 있다.

SK하이닉스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이천쌀을 판매하는 온라인 장터를 개설, 오는 23일까지 운영한다. SK하이닉스는 이천에 공장을 두고 있다.

한편 12월 초에는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김장 김치를 구매해, 시민사회 단체를 통해 전국의 사회복지기관과 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 'SK김장나눔' 행사도 열린다. 올해는 5만6천포기(14만Kg)를 구매, 850개 사회복지기관과 1천여세대 취약계층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SK그룹은 지난 2015년부터 단체로 김장하는 방식 대신 사회적 기업이 생산한 김치를 구매, 배분하는 방향으로 김장 행사를 변경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사회적 기업에게는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양산할 수 있는 경제적 기반을 마련해 주고, 어려운 이웃에게는 먹거리를 제공하는 1석2조의 효과를 노린 봉사활동"이라고 말했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전무)은 "한파와 경제난 속에 어려운 이웃이 겪는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고 사회공동체가 체감하는 행복의 크기를 키워 나갈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SK그룹, 연말 사회공헌 이어가…'행복나눔 활동'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