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5G 전문가 한국 온다…글로벌 5G 행사
2017.11.22 오전 9:17
3일간 정책방향·생태계 조성방안 등 논의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5세대통신(5G) 전문가들이 한국에 모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반인 5G를 선도하고 주요국가 간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22일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4차 글로벌 5G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글로벌 5G 이벤트는 5G 선도국(한국·미국·중국·일본·유럽연합)이 5G 준비현황을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제협력 회의다. 매 반기마다 열리며 지난 3차 대회는 5월 도쿄에서 열렸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이번 회의는 평창 5G 시범서비스를 앞둔 시점에 개최돼 세계 각국 전문가들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행사부터 새롭게 참여한 브라질을 포함, 주요국 정부 관계자와 이통 사업자, 제조사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터키, 대만,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 등) 전문가 400여명이 참여해 5G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인다.


특히, 5G와 타 산업(자율주행차, 가상·증강현실 등) 간 융합서비스 관련 추진동향을 발표하고 관련 주요국 전문가들이 융합생태계 조성방안 등도 논의한다.



행사 첫날 김용수 과기정통부 제2차관의 축사를 시작으로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주요국 5G 추진정책 ▲기술개발 동향 ▲서비스 준비현황 ▲차세대 의료서비스 등을 주제로 토론한다.

행사 패널로 오쿠무라 유키히코 NTT도코모 5G 기술혁신그룹장, 양차오빈 화웨이 5G 제품담당 사장, 디디에 부스 노키아 NIS 수석, 요시노 히토시 소프트뱅크 선진기술연구본부 부부장, 선 샤오훼이 다탕텔레콤 수석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한국에서는 김광수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 노원일 삼성전자 부사장이 함께할 예정이다.

아울러 5G 현장방문(서울 및 평창지역 등)을 진행, 우리나라 5G 준비현황과 기술력을 선보이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5G는 초연결 지능화 기술을 실현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으로 우리 정부는 2018년 평창에서 성공적인 시범서비스와 2019년 상반기 조기상용화에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5G와 타 산업간 융합서비스를 선도하기 위해 국내외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기 제5차 글로벌 5G 이벤트는 내년 상반기 미국에서 개최된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