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포항 지진 관련 근본적 지진 대책 주문
2017.11.21 오전 11:55
학교·서민 주거 시설 등 전반적 점검과 내진 보강책 등 요구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규모 5.4의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을 언급하며 "이제 더 이상 우리나라가 지진 안전 지역이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근본적인 지진 관련 대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국무회의에서 "이번 포항 지진의 피해가 매우 컸다. 아직도 많은 시민들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 대비소에서 고생하고 있다"면서 "관계 기관에서는 불편과 불안, 그리고 추위로 고생하는 포항 시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이재민 지원, 또 파손 주택 복구 지원 등 관련 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포항 지진을 들며 "지진 대책이 지진이 날 때 뿐이 아니라 평소에 꾸준하게 실시돼야 한다는 뜻"이라며 "그동안 신축 건축물의 경우 내진 설계 대상을 확대하는 등 제도 개선 노력을 꾸준히 해왔지만,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기존 건축물들은 여전히 지진에 취약한 상태"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시설물 가운데 어린 학생들이 사용하는 학교 시설, 사유 시설 가운데서는 서민 주거시설의 피해가 많았다"며 "이런 취약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과 내진 보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한 피해 복구가 끝나는 대로 지진 방재 대책 전반을 점검해서 국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킬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겠다"면서 "지진에 취약한 학교 시절과 다중 이용시설과 지진 발생 시 국민들의 불안이 큰 원전시설, 석유화학단지 등부터 종합적인 실태 점검을 통해 실효성 있는 내진 보강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또, 한반도 지진 단층조사와 450여 개 활성 단층의 지도화, 지진 예측 기술 연구, 재난 경위에 대한 인적투자 확대 등 지진 방재대책의 종합적인 개선 보완도 주문했다.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해서는 초기 확산 방지를 강조했다. 대통령은 "그간의 경험을 통해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초동대처, 초기의 확산방지가 조류독감의 확산 규모와 지속 기간을 좌우한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은 "지금 농식품부가 아주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시기인 만큼, 관계기관들과 지자체들도 초동 대응과 확산 방지에 힘을 모아달라"고 했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이날 임명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홍 장관은 이날 "중소벤처기업부는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을 위해서 중소기업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대통령님과 국민의 뜻에 따라 출범했다는 점에서 저 스스로 굉장히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중소기업부 장관으로서 제 모든 역량 쏟아서 맡은 바 소임을 다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