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자은 건국대 이사장, 포항지진피해 학생에 1억원 장학금
2017.11.21 오전 11:24
[아이뉴스24 김철수기자]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유자은 이사장이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건국대 학생들에게 장학금 1억원을 기부했다.



건국대는 20일부터 포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재학생 실태를 파악하고, 피해 규모와 가정환경에 따라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장학금 수혜 대상자에는 2018학년도에 입학하는 포항지역 피해 신입생들도 포함된다.

유자은 이사장은 “이번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들이 상심하지 않고 꾸준히 학업에 열중하기 바라는 마음에서 장학기금을 기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매년 장학기금을 기부해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천재지변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철수기자 steel@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