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 포항, 이번 주 특별재난지역 선포
2017.11.20 오후 2:15
김부겸 "특별재난지역 대통령께 건의, 국무회의 전 선포"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진도 5.4의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이번 주 중에 이뤄질 전망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서울 정부청사에서의 기자회견에서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개최해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대통령께 건의드리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지진피해 규모 예비조사에 따른 피해액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인 90억을 훨씬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전 국민이 사안에 엄중하게 공감하고 있다"며 "중앙 차원의 피해조사가 완료되기 전이지만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하여 포항시와 피해주민들이 추가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오늘 대통령께 건의를 드리면 대통령이 오늘이나 늦어도 내일 국무회의 전에 선포를 하실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항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지방비에서 쓰도록 돼 있는 복구부담액의 일부를 국가에서 추가로 지원하며 피해 지역 주민들은 전기와 통신, 도시가스, 지역난방 요금과 건강보험료를 감면받게 된다.


또, 선 지원 후 복구의 원칙에 따라 피해 시설의 복구 여부와 관계없이 피해 여부가 확인되면 즉시 재난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재난대책비 국비 10억원을 교부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김 장관은 전날 발표한 LH공사가 가지고 있는 160세대의 임대주택과 전세 임대주택 활용 등 추가적인 주택 공급과 관련해 "임대보증금은 없이 임대료 50%를 감면하고, 나머지 50%는 경북도와 포항시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민간주택에 대한 안전점검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가 126명을 투입했고, 점검 절차를 체계화했다고도 말했다.

김 장관은 "안전점검 결과 정밀점검이 필요한 주택에 대해서는 11월 16일에 교부한 특별교부세와 지방자치단체의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하여 신속하게 점검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