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정화 "반려견 모카, 운명 같은 첫만남"
2017.11.20 오전 10:17
"EXID와 공동육아, 소소한 행복 느껴요"
[아이뉴스24 이미영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EXID 컴백을 앞두고 한참 바쁘던 나날들, 정화가 반려견 모카와 '재회'했다. 자신의 품으로 파고드는 모카의 애교에, 정화의 입가에는 미소가 떠날줄 모른다. 반가운 얼굴은 또 있었다. EXID 활동 탓에 잠시 모카를 맡아 기르고 있는 정화의 어머니가 동행했다. 모카와 촬영에 나선 정화는 "엄마가 도와줘"라며 도움을 요청했고, 정화 어머니의 적극적인 협조에 모카는 금세 얌전해졌다. 모카와 '모카의 엄마' 정화, 그리고 '할머니'까지, 3대(?)가 함께 하는 촬영에 웃음과 따뜻함이 가득 넘쳤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걸그룹 EXID 멤버 정화의 반려견 모카는 영국의 인기 애완견인 킹찰스스패니얼 종. 귀족적인 외모에 명랑하고 사교적인 성격, 그리고 순둥순둥한 매력까지. 주인 정화와 꼭 닮았다. EXID 멤버들과 같은 건물에서 따로 또 같이 숙소 생활을 하고 있는 정화에게 새로 생긴 가족이다. 정화는 "EXID 멤버들 모두 각자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어 공동육아를 하고 있다"며 웃었다.


정화는 모카와의 첫만남을 '운명'이라고 표현했다. 어렸을 적부터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었지만, 연습생 생활과 걸그룹 활동까지 바쁜 나날들이 이어지면서 '나중에'라며 꿈으로 남겨뒀던 터. 틈틈이 인터넷으로 동물 검색을 하곤 했다는 정화는 분양샵 사이트에서 사진으로 모카를 처음 만났다. 킹찰스스패니얼 종도 여러 마리 있었는데, 그 중에서 모카에게 눈이 갔다.



"이 친구를 꼭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거예요. 그래서 '당장 볼 수 있느냐'고 연락 했어요. 그 사이트에 있는 친구들도 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모카 밖에 없더라구요. 뭔가 운명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장님 말로는 모카가 꺼내달라고 하는 친구가 아닌데, 저를 보고 꺼내달라고 발버둥 친다고 하더라구요. 그 때 또 '나랑 같이 갈 운명인가보다' 생각했죠."

그렇게 앞뒤 사정 안가리고 모카를 데리고 와서는 전전긍긍했다. 또 하나의 가족이 생긴 셈인데, 부모님의 허락 없이 '무작정' 데리고 왔기 때문. 정화는 "너무 예쁘고 좋아서 데리고 왔는데, 부모님께 어떻게 이야기 할지 덜컥 겁이 났다. 남동생한테 SOS를 쳤다. 동생이 엄마 몰래 제가 살고 있는 집으로 와서 3일 동안 모카를 같이 돌봤다. 동생한테 '엄마, 아빠한테 슬쩍 떠보라'고 했다"고 웃었다.



남매의 귀여운 작전 속 모카는 그렇게 정화의 가족이 됐고, 지금은 식구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스케줄이 바쁠 때는 동탄에 있는 본가에 맡겨지는 모카 덕분에 안부를 주고 묻으며 가족들의 소통지수는 더 높아지고, 더 화목해졌다. 정화도 반려견을 키우며 웃는 날이 더 많아졌다.

"제 성격 자체가 겁이 많은 편이에요. 하나의 생명체를 제가 책임지고 키워야 한다는 생각을 하니까 어깨가 무거워지더라구요. 그런데 모카와 같이 지내다보니 그런 부담감보다는 행복이나 소소한 즐거움을 많이 느꼈어요. 저한테 몸을 기대서 쉬거나 앉아있을 때 뿌듯하고 행복해요. 제 옆에서 편안함을 느끼는 것 같아서 좋아요."



정화 뿐만 아니라 EXID 멤버들도 '반려동물' 사랑으로 유명하다. 멤버 LE는 포메라니안 '우유'를, 혜린은 푸들 '꼬물이'를 키우고 있다. 솔지는 반려견 '초코'와 '몽이'를, 하니는 유일하게 반려묘 '파티'의 집사다.

"진짜 신기한게, 반려동물들이 주인들과 성격과 생김새가 다 닮았어요. 진짜 딱 본인과 닮은 동물들과 살고있는 것 같아요. 혜린 언니는 사람을 좋아하는데, 꼬물이도 겁이 없어서 다른 사람들에게 잘 안기고 사교성이 엄청 좋아요. LE언니의 우유는 경계심이 있고 예민해요. 하니 언니 고양이 파티는 녹음실에서 한 번 만난 적이 있어요. 밖에 나온 것만으로도 경계심이 있고. 그 누구의 개도 파티하고는 친해지지 못했어요(웃음)."



정화는 "멤버들이 한 번 반려동물 이야기를 시작하면 봇물 터진다. 학부모를 만난 것처럼 내 새끼 이야기도 하고 자랑도 한다"고 웃었다. 특히 모카의 단짝친구는 LE의 반려견 우유다. 생일이 하루 차이나는 탓에 '공동육아'를 하며 성장기를 지켜봤다.

"모카와 우유, 둘이 자주 놀게 해줬어요. 우유가 소형견이기도 하고, 야금야금 조금씩 먹는다면, 모카는 어릴 때부터 식성이 남달랐어요. 우유 집에 놀러가면 모카는 우유 밥을 뺏어 먹기 바빠요. 어릴 때는 모카가 우유보다 작았는데 지금은 몸집 차이가 많이 나요. 이전엔 싸우면 졌는데, 이젠 이길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정화는 "스케줄을 마치고 집에 들어갔을 때, 모카와 같이 사는게 큰 힘이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일하고 들어가면 몸도 마음도 지칠 때가 많다. 문 열고 들어가면 현관 앞 울타리까지 나와서 빨리 오라고 한다. 함께 놀면서 힐링이 많이 된다"고 했다. 모카 이야기를 늘어놓는 혜린의 얼굴에 '엄마미소'가 환하게 번졌다.





/이미영기자 mycuzmy@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일러스트 박상철화백 estlight@inbnet.co.kr

관련기사

[스타♡펫]정화 "반려견 모카, 운명 같은 첫만남"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