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위험 커지는데…" 원전 내진설계 기준 적절?
2017.11.17 오후 2:17
정부 "모든 원전 스트레스테스트…내진성능 추가 보강"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경북 포항에 규모 5.4 강진이 발생하면서 원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원전의 내진설계 기준을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전국에 건설된 원전은 총 24기다. 이 중 지난해 12월 상업운전에 들어간 신고리 3호기만 규모 7.0의 지진을 견딜 수 있게 설계돼 있다. 나머지 23기는 규모 6.5 내진설계 기준을 적용받았다. 내년 6월까지 핵심설비에 한해 규모 7.0 규모 내진 설계로 보강 중이다.

- 충격에 빠진 주식시장..해결방법은?
- 100만원으로 1억 만들기 프로젝트!


탈원전 정책 지지자들은 이같은 기준을 대폭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경주에 이어 포항 지진이 발생한 양산단층대가 본격적인 활동단계에 들어선 만큼 활동성 단층의 움직임을 반영한 새로운 내진설계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원전의 내진설계 설정 기준은 ▲역사지진기록 ▲계기지진기록 ▲활동성단층을 이용한 최대 지진평가 등 3가지다. 계기지진은 경주지진보다 낮은 쌍계사 지진(규모 5.1)을 이용했다. 최대 지진평가를 포항 지진 등 양산단층대를 포함·반영해 내진설계 기준을 다시 정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아울러 지진규모는 작지만 최대 지반가속도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번 포항 지진이 월성원전에서는 0.013g였지만, 2.6km 떨어진 지역에서는 0.58g로 지진강도 7.5 수준이다. 이는 월성원전의 내진설계 기준인 6.5를 넘어서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은 "국내 내진설계 기준 환산식은 해외 기준을 단순히 인용했기 때문에 의미가 없다"며 "동남부 일대의 원전을 중단하고 내진설계 기준을 상향해 안전을 확인한 뒤에 가동해도 문제가 없다. 원전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가동 중인 원전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원자력계는 진앙지가 원전 바로 밑을 가정한 설계기준 수준이라도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반박한다. 또한 규모 7.0 내진 설계가 적용됐다는 의미는 7.0 이상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면 원전이 자동 정지한다는 뜻이지 원전 건물에 이상이 생긴다는 뜻은 아니라고 강조한다.

아울러 지진 규모 1의 차이는 에너지로 32배의 차이가 난다. 경주 지진(규모 5.8)의 에너지는 원전의 내진 설계 기준인 7.0 규모 지진 에너지의 63분의 1이고, 포항 지진의 에너지는 251분의 1에 그치기 때문에 원전에 전혀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것이다.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지질학자 등 과학자들은 국내에서는 규모 6.5 이상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없다고 보는 게 다수설이고 이것이 기준이 됐던 것"이라며 "건설허가 당시 활동성단층에 대해 이미 영향이 고려됐고 밀집에 따른 사고전파는 일어날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정부는 원자력발전 안전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섰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따라 지난달 마련한 지진 대비책 등 원전 안전 강화 후속조치도 재점검했다. 또 내년까지 계획대로 모든 원전의 스트레스테스트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지진위험 커지는데…" 원전 내진설계 기준 적절?
댓글보기(0)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