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천시 백화점 설립 갈등에 덤터기 쓴 신세계
2017.11.15 오후 4:17
신세계百 설립, 지역상인 반발에 무산…부천시 "신세계 탓" 소송 예고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최근 롯데에 인천점을 빼앗긴 신세계가 부천점 건립 사업까지 백지화되면서 난관에 봉착했다. 특히 부천시가 이번 일의 책임을 신세계 측에 돌리면서 100억여원이 넘는 협약이행보증금까지 지불하게 됐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부천시는 지난 1일 신세계그룹 측에 공문을 보내 영상문화단지 복합개발 사업 협약 해지를 통보했다. 또 부천시는 신세계가 사업 협약 불이행에 대한 원인을 제공했다고 보고 이에 대한 협약이행보증금 115억원도 서울보증증권에 청구했다. 신세계는 협약에 따라 이달 중 협약이행보증금을 납부해야 한다.



앞서 부천시는 지난 2015년 10월 영상문화단지 복합개발 민간사업 우선협상자로 신세계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시는 당초 신세계백화점을 앵커시설로 두고 2021년까지 1·2단계 사업을 마쳐 영상복합단지 개발을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신세계가 대형 창고형 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백화점을 포함한 복합쇼핑몰을 건립할 것이라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인근 상인들의 반발이 거세졌다. 특히 반경 3㎞ 이내 인천 전통시장 상인들을 비롯해 인천시까지 반발하면서 사업은 속도를 내지 못했다.


상황이 이렇자 신세계는 대형 할인매장과 복합쇼핑몰을 빼고 규모도 7만6천여㎡에서 3만7천여㎡로 대폭 축소해 백화점만 짓는 것으로 사업 계획을 바꿨다. 하지만 인천시와 지역 상권은 이에 대해서도 거세게 반발했다.

이후 부천시와 신세계는 인천 지역 상인들을 설득하기 위해 3자 협상을 추진했으나, 단 한차례도 진행하지 못했다. 백화점 부지 매매 계약도 5차례나 연기하며 사업을 추진해보고자 노력했지만, 무위로 끝났다. 인천시와 부천시의 갈등도 심해지자 지난 8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와 관련해 "단체장끼리의 분쟁, 갈등이 해소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한 발 물러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내부에서 백화점을 건립하고자 노력했고 부천시와 인천시가 합의할 때까지 기다려보자고 했지만 부천시로부터 사업권을 박탈한다는 통보를 받으면서 모든 일이 무산돼 우리로서도 답답하다"며 "최근 유통업계의 여러 상황을 봤을 때 상인 반발이 있는 상태에서 무리하게 입점을 추진하긴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나 부천시는 신세계 측이 적극 나서지 않아 협약을 해지했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진행하면서 투입한 용역비와 감정평가수수료 등의 손해배상도 민사 소송을 통해 청구할 지를 두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부천시는 영상복합단지 개발을 위한 1단계 사업인 기업혁신클러스터와 웹툰융합센터 사업은 2020년 준공을 목표로 계획대로 추진할 방침이다. 또 신세계 측이 매입하지 않은 토지를 비롯한 영상복합단지 내 잔여 부지에 대해서는 내년 상반기까지 새로운 민간 사업자를 선정하는 등 토지 활용 계획을 연말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백화점 입점을 포기하는 대신 부천 옥길 공공택지 지구 내 상업2 판매시설 용지에 지하 6층, 지상 6층, 연면적 13만7천870㎡ 규모의 이마트를 짓는 방안을 지난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