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부정행위 적발 매년 200여명
2017.11.15 오후 1:17
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 소지 가장 많아…"유의사항 숙지하세요"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수능 부정행위로 적발되는 수험생이 매년 2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3~2017학년도) 수능 부정행위 적발 건수는 936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3학년도 153명, 2014학년도 188명, 2015학년도 209명, 2016학년도 189명, 2017학년도 197명 등이다.



유형별로는 휴대폰, 스마트기기(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를 소지한 경우가 2013학년도 79건(51.6%), 2014학년도 90건(47.9%), 2015학년도 102건(48.8%), 2016학년도 87건(46.0%), 2017학년도 85건(43.1%) 등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교시 응시 방법 위반이 382건이었다. 시험 종료 후 답안을 작성해 무효 처리된 경우도 2017학년도에 29명(14.7%)로 2016학년도(15건)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348건, 경기 181건, 부산 63건, 충북 43건, 대전 40건, 충남·경남 35건, 대구·광주 30건 순이다.

곽 의원은 "해마다 200명 안팎의 수험생이 부정행위로 적발돼 무효 처리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수험생들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일선 학교 및 수능 감독관들은 수능 유의사항과 부정행위 기준에 대해 수험생들이 숙지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안내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