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신원호 PD "'응답' 시리즈? 1,2 작품 후에"
2017.11.15 오후 12:17
"하고 싶은 이야기와 매칭되는 연도가 잘 맞아떨어지면 할 것"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신원호 PD가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에 대한 향후 계획을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사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가 참석했다.

'응답하라' 시리즈가 나오냐는 질문에 신원호 PD는 "할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신원호 PD는 "'응답하라' 시리즈는 연도를 찾은 후에 만든 이야기 구조가 아니었다. 재밌을 법한 스토리를 찾은 다음에 연도를 매칭했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와 매칭되는 연도가 잘 맞아떨어지면 할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말했다.

이어 "지금도 스터디를 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시트콤 '논스톱'이 흥행하던 시기의 기숙사 이야기, 연도를 더 거슬러 올라가 군사정권 시절의 대학생 이야기 등에 관해 스터디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원호 PD는 "'응답하라 1988' 때 (군사정권 시절의 대학생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가족, 이웃 이야기에 포커스가 맞춰져 이런 이야기가 극에 많이 들어오기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구체적인 안은 없다. 지금도 다른 작품을 준비를 하고 있어서 한,두 작품 진행한 후에 '응답하라' 시리즈를 만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되어 들어간 교도소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응답하라' 시리즈로 전국민적 사랑을 받은 신원호PD의 신작이다. 여기에 배우 박해수, 정경호, 정수정 등이 출연, 일찍이 화제를 모았다. 강승윤은 뭐든 잘 훔치는 장발장 캐릭터를 맡았다.

한편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오는 22일 수요일 밤 9시10분 첫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