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정우성 "양우석 감독, 상대 존중하는 파트너"
2017.11.15 오전 11:17
곽도원 "완벽한 분석력 지닌 감독"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강철비'의 배우 정우성과 곽도원이 양우석 감독을 향한 든든한 신뢰를 드러냈다.

15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 제작 모팩앤알프레드)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이 참석했다.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 분)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최대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극 중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대행 곽철우 역을 연기한 곽도원은 '변호인'에 이어 또 한 번 호흡을 맞춘 양우석 감독에 대해 남다른 믿음을 보였다.

그는 "양우석 감독은 분석이 완벽하고 해박하다. 배우가 연기하는 데 있어 굉장히 도움을 많이 받는다"며 "의견을 말하면 그것에 대해 시너지를 많이 주는 감독"이라고 돌이켰다. 이어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있어 배우에게는 최적화된 감독 아닌가 싶다"고 극찬했다.


북한 정찰총국 출신의 정예요원 엄철우 역 정우성은 이번 영화를 통해 양 감독과 처음 작업했다. 그는 "일단 사람에 대한 존중이 워낙 큰 분"이라며 감독의 인성을 호평했다.

또한 "배우로서, 감독으로서의 존중도 그렇지만 개인으로서의 존중도 크다"며 "배우가 캐릭터를 준비하며 정보를 수집하는데 그에 대해서도 감독에게 너무 많은 이해, 지식이 있으니 그런 것들을 전달해주시고 했다. 캐릭터 전달에도 너무 좋은 파트너이자 감독"이라고 이번 작업에 만족감을 표했다.

'강철비'는 오는 12월20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