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감독 "원작 웹툰과 차이? 달라진 캐릭터"
2017.11.15 오전 11:38
"정세 변화에 따라 개작"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양우석 감독이 원작 웹툰 '스틸레인'과 영화 '강철비' 사이의 차이를 설명했다.

15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 제작 모팩앤알프레드)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이 참석했다.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 분)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최대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자신이 연재했던 웹툰 '스틸레인'에서 모티프를 얻어 '강철비'를 통해 남북 관계를 그려낸 양 감독은 웹툰 연재 당시와 지금 남북 정세가 달라진 만큼 새로운 인물과 정세를 영화 속에 녹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틸레인'이 원작 모티프인데 실제 연재 중에 김정일이 사망했고 더이상 뭘 할 수 없었다"며 "그 이야기를 가지고 지금 다시 관객을 만나는 것은 실례라 생각해 현재 정세에 맞게 개작했다"고 알렸다.

이어 "원작 그대로 찍는 줄 아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혼돈이 있을 수 있다"며 "영화 구조가 웹툰과 많이 다르지 않지만 캐릭터, 정세가 바뀌면서 달라진 부분이 있다"고 예고했다.


이날 감독은 "남북전쟁이 다음에 다시 일어나면 무조건 핵전쟁일 것이라 생각한다"며 "최소한 한 곳 이상이 없어지기 시작할 것이다 만약 벌어진다면 그럴 것이라 본다"고 과거 남북 관계에 대한 전망을 언급하기도 했다.

'강철비'는 오는 12월20일 개봉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