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마이크로드라이버로 LED컨버터 공략
2017.11.15 오전 10:17
가정 및 인테리어 조명에 최적화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서울반도체(대표 이정훈)는 기존 LED조명의 컨버터와 제어회로를 통합한 초소형 마이크로드라이버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마이크로드라이버는 LED 광원 주변에 복잡하게 부착됐던 제어회로들과 조명 내부에서 큰 부피를 차지해 온 컨버터를 통합해 조명기기 외부로 빼낸 제품이다. 조명에 사용되던 컨버터 대비 8분의 1 수준으로 크기가 작지만 900루멘에서 2천400루멘급 LED 조명을 커버한다.



교류 및 고전압 기술인 아크리치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돼 직류전원뿐만 아니라 교류전원 및 고전압에서도 모두 구동이 가능한 높은 범용성도 확보했다. 마이크로 드라이버는 벽면 부착용 장식조명, 천정용 조명기구 등 실내 및 상업용 조명에 적용이 가능하다.

조명이 깜빡이는 현상인 플리커는 10% 미만이다. 캘리포니아 타이틀 24에서 제시하는 실내조명기준에 부합한다. (퍼센트 플리거 30% 미만)에 완벽히 부합한다. 2.5kV급 과전류 보호회로가 내장됐다. 외부로부터 공급된 전기를 90% 이상 조명기구에 전달하는 높은 역률을 갖췄다.

키스 홉 우드 서울반도체 드라이버 사업 담당 부사장은 "마이크로드라이버는 아크리치 기술과 드라이버 기술이 결합하여 탄생한 제품으로 조명기구의 크기와 무게, 부피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물론 전세계 조명 디자이너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4조원 규모 LED 드라이버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