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 21일 출시
2017.11.15 오전 11:17
듀얼 AMOLED 디스플레이와 AKG 헤드폰 적용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삼성전자가 혼합현실(MR)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를 21일 국내 출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지난 10월 초 공개된 '삼성 HMD 오디세이'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삼성전자의 협업으로 제작됐다. PC와 연동해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연결해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3.5인치 듀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최대 2880×1600 해상도와 110도의 시야각을 지원한다. 또한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헤드셋을 탑재해 360도 공간 사운드를 제공한다. 마이크가 내장돼 있어 실시간 음성 채팅도 가능하다.



별도의 외부 센서 설치가 필요 없다는 점도 큰 장점이다. 헤드셋에 카메라 센서가 내장돼 PC와 연결하기만 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으며, '6자유도(6DOF)' 모션 컨트롤러를 연동해 게임 조작도 가능하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윈도10 운영체제(OS)를 지원하는 PC와 연결할 수 있다. 권장 사양은 ▲엔비디아 지포스 GTX1050 이상 그래픽카드 ▲최신 그래픽 드라이버 ▲인텔 코어 i5 이상 중앙처리장치(CPU) ▲8GB 램(RAM) 이상이다.


이 제품은 오는 21일부터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하남점 등 전국 주요 40개 매장에서 직접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도 판매된다. 가격은 79만원이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