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박스, 드라마 시장 진출…인기 웹툰 판권 계약
2017.11.15 오전 8:17
'이태원클라쓰' '대새녀' 드라마화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투자배급사 쇼박스가 드라마 시장에 진출한다.

15일 쇼박스(대표이사 유정훈)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0월12일 다음웹툰컴퍼니(이하 다음웹툰)와 인기 웹툰 '이태원 클라쓰' '대새녀의 메이크업 이야기'(이하 대새녀)의 국내 및 해외 드라마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기획개발 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간 쇼박스는 웹소설과 웹툰 분야 공모전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면서 관련 업체들과 꾸준히 접촉해왔다. 첫 드라마 작업에 나서는 두 웹툰은 다음웹툰에서 이미 기록적인 평점과 독자수, 매출로 팬들 사이에 화제가 된 작품이다.



광진 작가의 '이태원 클라쓰'는 요식업계의 대기업 회장과 그의 아들로 인해 아버지의 죽음을 겪은 주인공이 온갖 고생 끝에 이태원에 가게를 차리면서 벌어지는 도전기를 그린다. 다음웹툰에서 주간매출 1위를 기록하며 밀리언셀러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작품으로, 보기 드문 매력의 캐릭터와 촌철살인의 대사들 덕분에 그간 영상화 러브콜 1순위로 꼽혀왔다.


여은 작가의 '대새녀'는 화장에 미숙한 대학 새내기 여학생(대새녀)이 의문의 인형을 만나면서 겪는 성장 로맨스다. 드라마와 메이크업 이야기를 결합시킨 색다른 기획으로 큰 인기를 끌며 다음웹툰 연재요일 독자수 1위에 올랐고 중국, 일본, 미국, 태국에서도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쇼박스는 원작 '대새녀'의 특별한 기획을 살려 드라마에 신선한 포맷을 입히고 뷰티 산업과의 협업도 추진한다. 해외에서 원작의 인기가 큰 만큼 글로벌 현지 파트너들과의 공동제작도 계획 중이다.

쇼박스가 두 웹툰을 영상화하기 위해 그간 매진해 온 영화가 아닌 드라마를 선택한 데 대해 유정훈 대표는 "콘텐츠 시장 간의 경계가 급격히 무너지고 있는 만큼 이번 드라마 제작은 새로운 시장 진입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며 "무엇보다 두 웹툰의 장점을 영상 콘텐츠로 최적화 하는데 영화보다 드라마 포맷이 더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그간 영화시장에서 입증한 기획개발 및 프로듀싱 역량과 경험치를 최대한 살려 원천 콘텐츠의 새로운 가치 극대화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와 '대새녀'는 본격적인 기획개발을 거쳐 빠르면 내년 하반기 중 공개될 예정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