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라시아 FTA 위한 한-러 실무협의 속도 낸다
2017.11.14 오후 6:17
文 대통령-메드베데프 러 총리 회담, '9개의 다리 전략' 논의키로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메드베데프 총리와 14일 회담을 갖고 극동 개발과 미래성장 동력 확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고 있는 ASEAN+3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메드베데프 총리와 약 30분간 회담을 갖고 특히 현재 진행 중인 한-유라시아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위한 실무 협의를 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메드베데프 총리는 지난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문 대통령이 제안했던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등 '9개의 다리 전략'에 대해서도 한-러 정부 간 논의를 심화시키기로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극동수산물 가공 복합단지 등 수산 분야 및 나호트카 비료공장 등 농업 분야 협렵 추진에서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고, 현대 자동차와 삼성전자 등 한국기업이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관 절차 간소화 및 열차 확보 등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현대자동차의 투자 특혜계약이 2018년 만료됨에 따라 후속 계약에 대해서도 러시아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한반도 문제의 핵심인 북핵에 대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러시아는 한반도 인접 국가인 만큼 한반도의 안정은 러시아 안보와 직결되는 만큼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러시아도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메드베데프 총리는 "한-유라시아 FTA에 대해서는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할 의향이 있다"며 사할린 LNG 사업, 극동지역 조선업 현대화사업, 수산물과 농산물 분야에서의 한-러 간 협력 의지도 밝혔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