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시스, 3Q 영업익 32억원 달성
2017.11.14 오후 6:17
전분기 대비 매출액 17%, 영업이익 68% 증가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캠시스(대표 박영태)는 올 3분기 매출액 1천282억원, 영업이익 3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고화소 고기능 위주로 제품믹스 개선이 이뤄져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하면서 역대 분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캠시스 관계자는 "직전 분기 대비 카메라모듈 공급수량은 9.5% 증가한 데 반해, 실제 매출액은 약 17% 증가했다"며 "갤럭시노트8, 갤럭시S8 전면에 탑재되는 8M AF 카메라모듈 공급 증가와 더불어, J시리즈 등 중저가 스마트폰 모델의 전후면에 들어가는 13M급 이상의 고화소 제품 공급 비중이 38%까지 증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중국공장의 카메라모듈 생산물량을 베트남공장으로 전량 이관하면서 발생한 일시적 생산구조 개편비용이 일부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주력 생산기지인 베트남공장의 안정화를 통해 수율 및 생산성이 향상됐다.

신규사업 부문에서도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한 후방카메라 공급 확대 등을 통해 직전 분기 대비 59.1% 증가한 매출실적을 달성했다.

박영태 캠시스 대표는 "4분기에는 카메라모듈 사업부문의 듀얼카메라 양산과 신규사업부문의 초음파 지문센서 기술라이선스에 따른 선급 기술료 수입이 예상돼, 역대 최대 연 매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연내 생산구조 개편이 완료됨에 따라, 향후 수익성도 지속적으로 개선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