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업계, 롯데 재승인 비리 불똥 튈까 '노심초사'
2017.11.14 오후 6:17
업계 "규제 강화 등 우려…롯데홈쇼핑 재승인도 난관"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TV홈쇼핑업계가 '롯데홈쇼핑 재승인 비리' 논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일로 규제 강화 등 TV홈쇼핑업계 전체에 불똥이 튈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롯데홈쇼핑은 방송 재승인을 앞둔 지난 2014년 말~2016년 초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외에도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5~6명에게 회사 돈 5천460만원을 차명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이를 로비 자금 명목으로 전달했는지 수사 중이다.

앞서 검찰은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이었던 윤모, 김모, 배모 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전 수석이 명예협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롯데홈쇼핑이 후원한 3억원 중 1억1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낸 3억원의 대가성에 대해서도 규명 중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4월 재승인을 받은 후 3개월 뒤에 이뤄진 후원이라 재승인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같은 논란에 홈쇼핑사들은 업계 전체가 비난의 화살을 맞을까 노심초사 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홈앤쇼핑의 신사옥 시공사 선정 비리 의혹이 불거진 데다, 공영홈쇼핑은 내부 임직원이 시세차익을 목표로 내부정보를 활용해 주식 투자를 한 것으로 나타나 업계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이들 업체는 각각 경찰과 금융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 가장 떨고 있을 곳은 홈앤쇼핑과 공영홈쇼핑"이라며 "롯데홈쇼핑 재승인 논란의 핵심은 정관계 로비인데, 이명박 정부 당시 설립된 홈앤쇼핑과 박근혜 정부 때 출범한 공영홈쇼핑는 그동안 정관계 로비로부터 무관치 않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일을 가장 예의주시하고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실제 홈앤쇼핑은 이명박 정권의 연루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당시 대검 중수부장을 맡으면서 MB 측 인사로 분류된 이인규 변호사가 MB정부가 탄생신킨 홈앤쇼핑 설립 초기사외이사를 맡았기 때문이다. 이후에도 법률 자문을 담당하는 등 홈앤쇼핑 경영에 깊이 관여해왔다는 주장이 나온다. 단, 이에 대해 경찰은 "지나친 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업계에서는 내년 4월 예정된 롯데홈쇼핑 재승인 심사도 난관에 봉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만약 롯데홈쇼핑이 심사에서 탈락할 경우 업계 파장은 더 커질 전망이다. 앞서 미래창조과학부는 임직원 비리와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 등을 고려해 롯데홈쇼핑의 재승인 기간을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한 바 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롯데홈쇼핑 재승인 유효기간이 3년으로 줄었을 때 업계 충격이 컸다"며 "'잘못하면 사업권을 뺏기겠구나'라는 위기감을 심어준 계기"라고 말했다. 이어 "롯데홈쇼핑이 재승인 심사에서 탈락해 실제 사업권을 뺐기면 나쁜 선례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많은 홈쇼핑사들은 불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검찰의 롯데홈쇼핑 수사는 결국 롯데그룹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점에서 다른 홈쇼핑사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이번 일을 계기로 홈쇼핑에 대한 국민감정이 악화되면 규제 강화 등 업계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을 자명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