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청문보고서 무산에 여야 설전
2017.11.14 오전 10:17
與 "한국당·국민의당 유감" vs 野 "홍종학 사퇴해야"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야당의 반대로 불발된 것과 관련, 여야 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의 불참으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홍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며 "두 당 지도부와 청문위원에 유감"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청문회는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을 검증하는 자리인데 두 당은 처음부터 홍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낙인찍고 사퇴를 촉구했다"며 "청문회가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됐고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로 인사청문 제도가 무력화됐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가 의혹에 성심성의껏 해명했고 그 근거가 충분히 합리적이었음에도 자유한국당은 자료미제출을 핑계로 보이콧하고 국민의당은 청문보고서 채택 일정에 합의하고도 불참했다"며 "두 야당의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는 민심에 역행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만큼 홍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초대 내각의 마지막 퍼즐을 빨리 끼워 맞추려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 후보자 임명을 밀어 붙이고 싶은 유혹을 빨리 떨쳐버리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은 홍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무산의 책임이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있다면서 호남 민심을 들먹이고 있다"며 "어처구니없는 적반하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정책위의장은 "홍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무산의 책임은 근본적으로 언행 불일치, 표리부동, 내로남불, 역대급 부적격자를 지명한 청와대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청와대의 거수기가 아니다"라며 "호남이 역대급 부적격자에 대해 찬성할 것이라는 착각이야말로 호남에 대한 모욕"이라고 꼬집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