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중도보수 통합론, 시대적 과제 아니다"
2017.11.14 오전 10:17
"상식의 정치 복원, 개혁 대연합에 바른정당 함께 하길"
[아이뉴스24 윤용민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바른정당이 내세우는 중도보수통합론에 대해 "지금의 시대적 과제는 진보와 보수가 아니라 상식과 비상식"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유승민 대표가 말하는 중도보수통합론의 취지는 공감하지만 대한민국 정치를 진보와 보수로 구분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는 상식이냐 비상식이냐, 개혁이냐 반개혁이냐, 국가개조냐 국정농단 기득권체제 유지냐라는 기로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성찰에 기반한 상식의 정치를 복원시키고, 개혁 대연합을 통해 국민의 삶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정치에 바른정당이 함께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새로운 미래를 위해 문재인 정부의 내년 예산안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유 대표가 평소 강조한 '따뜻한 보수', '보수다운 보수'의 길이 바로 사람중심 예산안에 담겨있다"고 강조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