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리랑카 수교 40주년 기념우표 발행
2017.11.14 오전 8:17
'춘앵전' 캔디안 댄스' 그려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우정사업본부는 한국과 스리랑카 수교 40주년을 맞아 스리랑카우정과공동으로기념우표 2종 총 64만장을 발행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한국은 지난 1972년 콜롬보에 주 스리랑카 통상대표부를 개설했으며, 1977년 정식으로 외교관계가 수립돼 지금까지 우호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기념우표는 양국의 화려한 전통문화를 느낄 수 있는 궁중무용인 한국의 '춘앵전'과 스리랑카의 '캔디안 댄스'를 담았다.

한국의 '춘앵전'은 순조 때 숙원황후의 40세 탄신을 축하하고자 만든 춤으로 꾀꼬리의 자태를 표현한 독무이다. 스리랑카의 '캔디안 댄스'는 캔디 왕조시대에 궁전연회에서 추었던 춤과 스리랑카 각 지역의 민속무용을 융합한 춤이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이번 스리랑카와의 공동우표 발행을 계기로 양국 간 통상과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