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탈당파 복당 갈등 일단 봉합
2017.11.13 오후 5:17
홍준표 "오늘로 상황 끝", 정우택 "서청원·최경환 제명 하지 않겠다"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을 둘러싼 자유한국당 내 갈등이 일단 봉합되는 모양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오후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로써 상황 끝"이라고 말했다.

의원총회에서는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 복당 절차를 문제삼으며 홍 대표를 비판했지만 격앙된 분위기로 치닫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총회 소집 요구를 주도한 이완영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그냥 이렇게 슬그머니 서로가 통합한다고 되겠느냐"라며 "대통합을 위해 짚을 건 짚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특히 "홍 대표가 플러스 정치,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해 모든 자유한국당 구성원에게 희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당 대표에 대한 여러 가지 쓴소리가 있었다"며 "당 운영을 민주적으로 해달라는 것, 당헌·당규를 지켜 달라는 것 등 여러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전반적으로 화합과 단합으로 가자는 내용이었고 홍 대표도 당력을 집중해 그런 방향으로 가겠다는 언급이 있었다"며 "모든 반목과 갈등을 용광로에 넣어 새롭게 끌어내는 의원총회였다"고 갈등설을 일축했다.

서청원·최경환 의원 징계 문제도 언급됐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는 않았다. 정 원내대표는 "정치라는 게 외나무 다리를 건너는 것은 아니다"라며 "만약 표결에 부쳐 표결이 되면 어떻게 되고 안 됐을 때는 어떻게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정 원내대표는 "홍 대표도 그런 판단을 하고 계시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 의원총회를 소집해 해결하는 것은 제 (원내대표) 임기 중에는 없을 것"이라며 "의원총회 표결을 통해 동료 의원을 제명시키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