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강남에서 5G 시범 서비스
2017.11.13 오전 9:17
3.5㎓ 및 28㎓에서 커버리지와 주파수간 간섭 등 시험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LG유플러스가 서울 강남 한복판에 5G 시험기지국을 설치하는 등 5G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나섰다.

13일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 신규 5G 시험기지국을 열고, 3.5㎓ 및 28㎓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실제 환경에서 5G 기술과 서비스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강남지역은 유동인구와 고층 빌딩이 많아 인구 밀집과 대규모 데이터 이용 환경, 전파 우회가 어려운 장애물이 많은 도심 환경에서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5G 기술과 서비스 테스트에 유용하다.



LG유플러스는 새로운 5G 시험기지국을 중심으로 5G 클러스터를 조성해 5G 기술과 서비스 준비를 위한 허브 역할을 담당하게 할 계획이다.

우선 5G 주파수로 유력한 3.5㎓ 및 28㎓ 주파수 대역을 활용, 음영지역 없이 가장 효율적인 5G 네트워크를 구성할 수 있도록 5G 기술의 커버리지와 주파수간 간섭을 시험하고, 전송속도에 대한 필드 테스트도 진행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국내 최초로 3.5㎓, 28㎓를 결합해 20Gbps 전송속도를 제공하는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의 필드테스트 시연에 성공한 바 있다.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이란 기본 망 외에 트래픽 밀집지역에 추가적인 망을 구축하는 경우, 두 개 망의 기지국에서 동시에 전송하는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고, 이동 시 기지국간 커버리지 차이로 발생할 수 있는 일시적인 서비스 끊김이나 급격한 속도 저하 등을 방지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다.

향후에는 LTE 서비스 제공을 위해 활용 중인 800㎒, 2.6㎓, 1.8㎓ 등의 주파수와도 연동 테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5G 버스를 도입해 운영한다. 5G 버스는 5G 시험 단말기를 설치하고 5G 클러스터를 주행하며 기지국과 단말 사이에 끊김 없는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이동성 시험을 진행하게 된다.

특히 오는 22~24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5G 글로벌 이벤트'에서는 행사에 참석하는 전 세계 VIP들에게 이동하면서 3.5㎓, 28㎓ 주파수를 결합한 고속의 전송속도가 구현되는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과 FWA(Fixed Wireless Access) 기반의 IPTV 실시간 서비스 등의 체험기회를 제공함으로써 LG유플러스가 준비 중인 5G 기술과 서비스 우수성을 알리는 첨병 역할도 담당할 예정이다.

김대희 LG유플러스 5G전략담당 상무는 "최근 주파수 결합기술 등 5G의 핵심 기술과 서비스 시연에 성공하는 등 기술적인 측면은 물론 서비스 측면에서도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해 나가고 있다"며, "일부 계층이 아닌 모든 국민이 누릴 수 있는 5G를 꾸준히 준비해 LTE 때처럼 5G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