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1]조일장, 저글링 난전으로 3세트 승리
2017.11.12 오후 6:51
값싼 저글링을 이용해 이영호의 자원줄 말리며 1점 만회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포식자' 조일장이 저글링을 활용한 난전으로 '최종병기' 이영호를 무너뜨리며 1점 만회했다.

조일장은 12일 한양대학교 올림픽체육관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리그(ASL) 시즌4' 결승전에서 이영호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패배 위기에 몰린 조일장은 트리플 체제를 구축하며 자원 확보에 집중했다. SCV로 조일장의 체제와 병력을 모두 확인한 이영호는 앞마당 멀티에 벙커를 건설해 저글링 찌르기를 원천봉쇄했다.





파이어뱃과 메딕이 나오자 이영호는 공세로 전환했다. 다수의 성큰 콜로니를 건설한 조일장이 '스톱 럴커'로 이득을 노렸지만 이영호의 '스캔'에 걸렸다. 탱크를 생산한 이영호는 조일장의 멀티를 압박했다.

불리한 조일장은 뮤탈리스크와 디파일러의 '다크 스웜'으로 버틸 시간을 벌었다. 탱크를 모두 잡은 조일장은 뮤탈리스크를 가디언으로 변태, 이영호의 후방을 노렸다.


이영호가 '레이트 메카닉'으로 체제를 전환하자 조일장은 '폭탄 드랍'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디파일러의 '다크 스웜'과 함께 다수의 저글링이 떨어지면서 이영호의 생산 기지가 마비됐다.

조일장의 흔들기는 계속됐다. 값싼 저글링을 이용해 멀티를 계속 타격하면서 이영호의 자원줄이 말랐다. 조일장의 끈질긴 견제에 결국 이영호가 항복하면서 경기가 마무리됐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