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십일절 거래액 640억원…역대 최고치 경신
2017.11.12 오후 12:46
십일절 페스티벌 총 1천600만개 상품 4천400억원 어치 판매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11번가가 11일 하루 동안 사상 최대 일 거래액을 경신했다.

12일 11번가는 전날 일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한 6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분당 4천400만원씩 거래된 셈으로 특히 11일 오후 11시부터 한 시간 동안 70억원이 거래돼 1분당 1억2천만원씩 판매됐다.

'십일절 페스티벌'을 시작한 1~11일 거래액은 4천400억원에 육박하며 전년 동기 대비 27% 늘었다. 지난 2008년 론칭 당시 1년 거래액(4천200억원)을 약 열흘 사이 뛰어넘은 것이다.

행사기간 총 1천600만 개가 넘는 상품이 팔려 나갔다. 인기 상품이 판매된 오전 11시에는 1분당 최고 3천400개씩 제품이 판매됐다. '십일절 타임딜' 행사가 끝나기 15분 전인 11일 오후 11시 45분부터는 1분당 주문이 2천825건씩 몰렸다.





SK플래닛의 장진혁 11번가사업부문장은 "올해 십일절은 평일보다 거래액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토요일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하루 거래액이 1천억원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십일절 일 거래액은 사실상 국내 유통업계 역대 최고 기록으로 추산된다"며 "이 같은 추세라면 온라인쇼핑몰로는 처음으로 11월 한 달간 거래액이 1조원을 훌쩍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O2O 프로모션 시너지…완판 행렬 줄줄이

11번가는 올해 십일절 페스티벌 흥행 요인으로 주요 브랜드사와 협업한 'O2O(온·오프라인 연계) 프로모션'을 꼽았다. 온라인 플랫폼에 머무르지 않고 오프라인 매장으로 직접 나간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1번가는 롯데/현대백화점 등 15개 브랜드사의 전국 3만여 개 오프라인 매장에서 안내문 등을 통해 많은 고객들에게 십일절을 알리고 혜택이 높은 상품을 기획해 판매했다. 덕분에 총 12만명이 넘는 고객들이 11번가에서 e쿠폰 상품 42만3천400여장을 구매했다.

국내외 1위 브랜드사와 구성한 7천여개의 '십일절 딜'도 1~11일 완판 행렬을 이어갔다. 가장 빨리 완판된 상품은 '삼성노트북3 NT300E4S-KD1S'으로 10분 만에 110대가 모두 팔려나갔다. '매일상하목장 흰우유'은 1초에 1.2박스 꼴로 14분만에 1천박스가 완판됐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11번가의 간편 결제 이용률도 급증했다. 11일 하루 11번가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11페이를 이용한 결제 비중이 49%까지 높아졌다. 십일절을 통해 11번가에 충성도가 높은 고객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1번가는 12~30일 열리는 '십일절 애프터파티' 기획전을 통해 흥행 돌풍을 이어갈 예정이다. 12~19일에는 패션·뷰티·스포츠/아웃도어 상품을 최대 50% 할인하는 '스타일위크' 행사를, 20일부터는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통해 해외직구족들을 잡을 계획이다.

서성원 SK플래닛 사장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11월 쇼핑대전을 이끌고 있는 토종 오픈마켓 11번가가 십일절 페스티벌을 통해 역대 최대 기록들을 쏟아내고 있다"며 "11월말까지 다양한 혜택을 담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시, '국민 쇼핑몰'의 지위를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