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빙속 월드컵 매스스타트 금메달
2017.11.12 오전 10:17
대회 2관왕 등극…이상화는고다이라에 뒤져 은메달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팅 장거리 간판주자인 이승훈(대한항공)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우승했다.

이승훈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 티알프 인도어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18시즌 ISU 월드컵 1차 대회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결승선을 앞두고 짜릿한 역전 질주를 보였다.

이승훈은 이날 결승전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조이 맨티아(미국)를 제치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는 16명이 참가한 결승전에서 중반까지 중위권에서 달리며 앞으로 치고 나갈 기회를 노렸다.



이승훈은 결승선을 3바퀴 남겨두고 요릿 베르흐스마(네덜란드)가 치고 나가자 바로 뒤를 따라붙었다. 2위로 올라선 이승훈은 2바퀴를 남긴 상항에서 맨티아에게 1위 자리를 내줬으나 바로 따라붙지 않고 숨을 골랐다.

결승선을 앞에 둔 곡선 주로에서 맨타이 추월에 성공했다. 이승훈과 함께 결승에 나선 정재원(동북고)은 3위로 골인했다.


이승훈은 이날 우승으로 이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그는 전날(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남자 팀추월에서 정재원·김민석(평촌고)과 함께 1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한편 같은날 열린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 나선 이상화(스포츠토토)는 37초 53으로 고다이라 나오(일본·37초33)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상화는 가장 마지막 조인 10조에서 고다이라와 함께 출발했다. 그는 아웃코스에서 스타트를 끊었고 첫 100m를 10초40에 통과했다. 고다이라는 10초33를 기록했다.

이상화는 고다이라를 상대로 막판 스퍼트에서 뒤처졌고 2위로 들어왔다. 그는 전날 열린 1차 레이스에서도 37초 60을 기록해 고다이라에 우승을 내줬다. 1·2차 레이스 모두 고다이라를 제치지 못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