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3분기 영업익 2153억원…전년比 5.18% 증가
2017.11.10 오후 1:34
3분기 만에 연간 기준 창사 최대 실적 기록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한화케미칼은 10일 3분기 연결기준 2천153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5.18%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2조3천1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4% 하락했다.

한화케미칼의 실적 개선에는 기초소재 부문이 큰 몫을 했다. 기초소재 부문은 1천82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정기보수 종료로 판매량이 증가한 가운데 가성소다, PVC(폴리염화비닐), TDI(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 폴리실리콘 등 주요 제품의 국제가격 강세가 지속됐다.

특히 가성소다와 TD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이상 가격이 상승했으며, 태양전지 원료인 폴리실리콘은 8월 들어 가격이 반등했다.

한화케미칼은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당기순이익 8천257억원을 기록하며 3분기 만에 창사 이래 최대 실적(연간 기준)을 기록했다. 사업 실적 개선은 물론 관계사인 한화토탈과 여천NCC의 실적도 개선됐기 때문이다.

한화케미칼은 4분기 전망도 안정적으로 봤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최근 유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에틸렌 외에 CA(염소·가성소다)에서 PVC, TDI까지 염소를 기반으로 수직계열화된 사업구조로 유가의 영향을 덜 받고 있다"며 "가성소다는 현재 역대 최고 수준의 가격을 기록하고 있으며, 중국의 환경 규제와 글로벌 주요 업체의 생산 차질로 가격강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