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년 예산 첫 30조 돌파…복지·일자리가 핵심
2017.11.09 오후 5:17
정부 예산편성 기조 발맞춰 소득주도성장 위한 재정 역할 확대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서울시가 9일 2018년 예산(안)을 31조 7천429억원으로 편성해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올해보다 1조 9천418억원(6.5%) 증가한 규모로 한 해 예산이 3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년도 예산안의 핵심 키워드는 복지와 일자리다. 시는 새 정부의 예산편성 기조와 발맞춘 소득주도성장을 위해 복지, 일자리 지원을 늘리는 등 재정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확대했다고 이날 밝혔다. 건전재정을 위해 자체 수입을 최대한 발굴하되 지방채 발행은 억제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복지 부분에 올해(8조 7천735억원)보다 12%(1조 504억원) 증액된 9조 8천239억원을 배정했다. 시는 늘어난 예산으로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와 저소득층의 주거안정 지원을 보다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내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 250개소를 확충해 총 1천개 시대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환자안심병원도 1천개 병상으로 확대한다. 월 1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수당도 새롭게 신설돼 추진될 예정이다.


일자리 예산은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해 처음으로 1조원대를 돌파했다. 시는 시정 전 분야에 올해(9천762억 원) 대비 20.5%(2천4억원) 증가한 1조 1천766억원을 투입해 청년과 여성, 어르신, 장애인, 저소득층 등 대상별 특화 일자리 총 33만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일자리 창출 대상은 ▲뉴딜일자리 등 청년 일자리 6만개 ▲여성 6만 6천개 ▲중장년 사회공헌 일자리 2만 5천개 ▲어르신 일자리 7만 6천개 ▲장애인 5천900개 ▲저소득층 1만 9천개 ▲일반 시민 7만 5천개 등이다.

아울러 시는 도시인프라 구축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서울형 R&D 등 기반 조성에도 우선적으로 재정을 투입하기로 했다. 저출산과 고령화 등 미래 서울이 직면한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시는 재정분권 실현을 위해 자치구 조정교부금을 올해보다 2천385억원 늘린 2조 8천82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형 생활임금도 인상된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올해보다 12.3% 오른 9천211원이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