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기필코
2017.11.07 오전 11:17


기필코

바람의 질량이
내 뺨에 젖어들 때 나도 모르게
웃었지.

벌의 날개가 작은 먼지를
허공에 띄울 때 나도 모르게
수줍었지.

웃고 수줍은 나를
/>처음으로 본 게,
마지막으로 보여주고 싶은 게
너였지.

너의 인생 끝자락에
기필코 매달리고 싶었지.

나는,

김이율(dioniso1@hanmail.net)
「잘 지내고 있다는 거짓말」, 「가슴이 시키는 일」 등의 베스트셀러를 펴냈으며 현재는 <김이율 작가의 책쓰기 드림스쿨>에서 책을 펴내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글쓰기 수업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세월호 유가족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위로
사회적 참사법 통과, '눈물 흘리고 포옹하고'
생각에 잠긴 김영춘 해수부 장관

뉴스 많이 본 뉴스

  1. 세월호 유가족과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의 위로
  2. 사회적 참사법 통과, '눈물 흘리고 포옹하고'
  3. 생각에 잠긴 김영춘 해수부 장관
  4.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 사과하는 김영춘 장관
  5. '사회적 참사법' 국회 통과, 눈물 흘리는 세월호 유가족
  1. 국회 통과된 '사회적 참사법'
  2. 네이버 지식인, AI로 사진 질문 답해 준다
  3. 논의하는 우원식-김동철
  4. 대화하는 박지원-김동철
  5. 인사하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속보
IT
정치
경제
문화
생활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