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삼성, 한타로 SKT 무너뜨리며 2세트 승리
2017.11.04 오후 6:03
불리한 상황을 두 번에 한타로 역전…세트스코어 2대0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한타로 SKT T1을 무너뜨리며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앞서나갔다.

삼성은 4일 중국 베이징 국립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결승전에서 SKT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1세트와 동일한 레드 진영을 선택한 SKT는 '페이커' 이상혁의 필승 카드 라이즈를 꺼냈다. 삼성이 탑 라이너로 나르를 가져가자 SKT는 야스오로 맞대응했다.





SKT는 초반부터 삼성을 강하게 압박했다. 자르반4세와 나르의 '점멸'을 뺀 SKT는 삼성의 블루 지역을 장악했다. 앞서던 SKT는 야스오와 그라가스, 라이즈의 궁극기 연계로 말자하를 잡고 선취점을 올렸다.

삼성이 운영으로 조금씩 따라붙자 SKT는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추격 끝에 나르를 끊은 SKT는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과 협곡의 전령을 모두 챙기며 스노우볼을 계속 굴렸다.


밀리던 삼성은 전투로 전황을 바꿨다. 두 번의 한타에서 대승을 거둔 삼성은 곧바로 바론을 사냥했다. 삼성은 SKT의 1·2차 포탑을 모두 파괴해 글로벌 골드 차이를 6천 이상 벌렸다.

바론 지역을 장악한 삼성은 SKT를 밀어내고 두 번째 바론도 가져갔다. SKT가 라이즈의 궁극기로 교전을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삼성은 미드와 탑 억제기를 파괴해 승기를 굳혔다.

삼성은 마지막 남은 바텀 억제기로 향했다. SKT가 분전했지만 이미 벌어진 격차가 너무 컸다. 삼성은 SKT를 우물로 밀어넣고 넥서스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