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해진 공격에 발끈한 구글 "매우 유감"
2017.11.02 오전 10:15
정부 폴규제 검토에 국내외 기업간 감정 싸움 양상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구글이 국정감사에서 역차별 문제를 거론한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발언에 공식적인 유감을 표했다. 네이버 측이 연일 구글 등을 문제삼자 구글도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선 정부의 포털업계 규제가 가시화 되면서 국내외 기업간 역차별 공세가 감정다툼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구글은 2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달 31일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의 부정확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특정기업이 세금을 안낸다'는 등의 내용을 포함한 여러 발언은 주무부처 및 해당 기업의 신뢰도에 치명적인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강한 유감을 표했다.



특히 이해진 GIO가 거론한 구글의 조세회피, 무고용, 허위클릭 등에도 반박했다.

구글은 "국내 세법과 조세조약을 준수하고 있다"며 "현재 구글코리아에는 수백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제품을 연구하고 있는 엔지니어를 비롯해 국내 기업과 협업하여 성장 및 해외 진출을 돕는 영업·마케팅 직원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진 네이버 GIO가 "구글의 국내 점유율이 네이버보다 낮아서 상대적으로 허위클릭, 검색어 조작 문제가 없어보인다"고 답한 것에도 불쾌함을 표시했다.

구글 측은 "검색 결과의 객관성과 공정성 및 투명성에 대해 매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구글 검색 결과는 100% 알고리즘 순위에 기반하고 있으며, 금전적 또는 정치적 압력에 영향 받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글코리아는 앞으로도 한국의 수많은 개발자와 크리에이터, 그리고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한국 경제와 사회에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