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삼성, 잔나의 유지력 앞세워 2세트 승리
2017.10.29 오후 6:27
강력한 유지력으로 WE 압도…세트스코어 1대1 동점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삼성 갤럭시가 잔나의 유지력을 앞세워 중국의 월드엘리트(WE)를 꺾고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삼성은 29일 중국 상하이 오리엔탈 스포츠센터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4강전에서 WE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2세트 시작은 삼성이 좋았다. '앰비션' 강찬용의 그라가스가 '콘디'의 자르반4세를 솔로킬하면서 선취점은 삼성이 가져갔다. 이에 WE는 갈리오의 '순간이동'을 이용해 칼날부리를 사냥하던 그라가스를 포위해 잡고 초반 손해를 만회했다.





바텀을 계속 압박해 '포블(포탑 퍼스트 블러드)'을 챙긴 삼성이 2차 포탑까지 위협하자 WE는 한타를 열어 그라가스를 제외한 삼성 전원을 잡았다. 3킬 1어시스트를 기록한 '시예'의 갈리오는 성장에 탄력을 받았다.

삼성은 탑 한타에서 승리하며 주도권을 빼앗았다. 탑에서 추격 끝에 자르반4세를 잡은 삼성은 WE의 탑 1차 포탑을 파괴하고 협곡의 전령을 사냥했다. WE가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하자 삼성은 탑 2차와 미드 1·2차 포탑을 모두 파괴, 글로벌 골드 차이를 5천 이상 벌렸다.


삼성은 특유의 단단한 운영으로 WE를 계속 흔들었다. WE가 자르반4세와 갈리오의 궁극기 연계로 한타를 열었지만 '불타는 향로'를 보유한 잔나의 유지력을 앞세운 삼성의 반격에 3명이 잡히며 대패했다. '큐베' 이성진의 나르가 '콘디'의 자르반4세를 솔로킬하는 사이 삼성은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삼성은 WE의 미드 라인으로 진격했다. WE가 다시 한타를 열었지만 '바루스-잔나'의 힘을 극복하지 못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승리한 삼성은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