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내달 8일 '2017 기술컨퍼런스' 개최
2017.10.24 오후 3:17
'건설업의 디지털 전환' 주제로 건설 산업 기술경쟁력 강화 모색
[아이뉴스24 김두탁기자] 현대건설은 오는 11월 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글로벌 건설 분야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 최신 선진 건설기술 동향과 미래 건설 기술을 전망해 보는 '2017 현대건설 기술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2017 현대건설 기술컨퍼런스'는 건설 기술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현대건설 홈페이지(www.hdec.kr)를 통해 10월 24일부터 11월 8일까지 행사 등록이 가능하다.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한 '현대건설 기술 컨퍼런스'는 국내 유일의 글로벌 건설기술 공개 학술 발표회다. 이 자리를 통해 참가 신청자들은 스마트건설·신재생에너지·인프라 성능 개선 등에 대해 생생한 강연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또한, 현대건설의 연구개발 성과와 창의적 아이디어 등을 공유해 미래 건설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소통하는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컨퍼런스는 해외 선진건설사 엔지니어 및 대학 교수, 현대건설 연구원들 등 총 18건의 발표로 구성되며, 메인 세션과 기술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메인 세션은 '건설업의 디지털 전환'이라는 주제로, 기존 건설 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모색하기 위한 각 분야 선진기관의 전문가들의 강연이 펼쳐진다.

기술세션에서는 건설 산업의 디지털화를 통한 신성장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 스마트 건설(Smart Construction), 에너지·환경(Energy&Environment), 인프라·건축(Infra&Building) 3가지 테마로 나뉘어 진행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 기술컨퍼런스를 통해 기존 건설 산업에서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시장 진입을 모색하기 위한 최첨단 건설기술을 공유하는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두탁기자 kdt@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