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가입자, 해외 데이터 '요금 폭탄' 걱정 없어진다
2017.10.23 오전 9:17
데이터로밍 패킷당 요금, 국내 요금제 수준인 0.275원으로 파격 인하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앞으로 KT 가입자는 사전에 로밍 전용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아도 '요금 폭탄' 걱정 없이 해외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23일 KT(대표 황창규)는 오는 24일부터 자사 로밍 서비스 개선에 착수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 파격 인하 ▲데이터로밍 상한 제도 개편 ▲신규 로밍 서비스 2종 출시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우선 별도의 로밍 요금제 신청 없이도 데이터 로밍을 이용하는 경우, 요금을 기존 패킷당 2.2원(부가세포함)에서 패킷당 0.275원으로 87% 파격 인하된 가격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는 데이터로밍 종량 요금을 국내 표준요금제 데이터 이용요금 수준으로 인하한 것으로, 데이터로밍 이용금액 상한 제도도 개편, 이용금액 상한선 일 1만1천원(부가세포함)을 신설하고 기존 월 5만5천원 상한은 11만원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KT에 따르면 이용금액 상한선 일 1만1천원에 도달하게 되면 당일 추가 요금 부담 없이 2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이번 개선안은 중국·미국·일본 등 176개국에 적용되며, 개선안이 적용되지 않는 일부 국가에서는 데이터로밍이 기본 차단된다.

KT는 이와 함께 신규 로밍 서비스 ▲데이터로밍 하루 종일 투게더 ▲음성로밍 안심 5분 요금제 2종도 출시한다.

데이터로밍 하루 종일 투게더는 가족, 친구 등 단체로 해외여행 가는 고객들의 로밍 요금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한 서비스다. 가입 시 대표자 본인을 제외하고 최대 3명까지 데이터로밍 하루 종일 요금제와 동일한 서비스를 기존 1만1천원/일(부가세 포함)에서 5천500원으로 50% 할인된 금액에 제공받을 수 있다.

음성로밍 안심 5분은 해외 응급상황 및 간단한 통화를 원하는 고객에 적합한 서비스다. 일 3천300원에 5분의 로밍통화를 이용할 수 있고, 통화 이용 후 바로 잔여분수 확인이 가능하다.

임채환 KT 무선서비스담당 상무는 "KT고객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낮추고 요금 불안 없이 안심하고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사람을 생각하는 혁신기술로 더욱 차별화된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 자세한 서비스 관련 내용은 홈페이지 및 KT 로밍콜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