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 HD포토]'패왕색' 경리의 반전 강아지 '시로'
2017.11.10 오전 10:17
[조이뉴스24 정소희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흔히 반려견과 주인은 닮았다는데(스타♡펫 조권 편과 정하나 편을 봐도 고개를 끄덕였을 것) 이번엔 대반전이다.

최고 섹시 아이돌로 일명 '패왕색'이라 불리우는 경리 아닌가, 그녀의 알콩달콩 반려견은 경리와는 정반대의 '동글동글 곰돌이' 같은 매력의 차우차우 믹스견 '시로'다. 시루떡처럼 귀여워서 '짱구는 못말려' 흰둥이의 일본 이름 '시로'라고 지었다고 한다.


경리는 시로와 함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출연 이후 "요즘엔 사람들이 나를 몰라도 시로를 알아보고 좋아해준다"며 스타견이 된 시로를 자랑하기 바빴다. 촬영 중에도 '너무 예쁘지 않냐'를 연발하며 팔불출 사랑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알고보면 시로만큼 동글동글 귀여운 그녀가 아닐까.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