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바른정당과 통합 논의 전혀 몰라…충격적"
2017.10.19 오전 9:43
"유승민, 햇볕정책·호남 버리라는데 양보할 수 없는 원칙"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당 지도부와 바른정당 지도부 간 통합 논의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전 대표는 19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당 싱크탱크인 국민정책연구원이 다른 당과의 통합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하는가 하면, 양당 지도부가 통합을 위한 물밑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전혀 몰랐다"며 "보도를 보고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런 중요한 것은 중진들하고 이야기를 해야 한다"면서 "당이 소통을 강조하고 청와대, 대통령에게는 그것을 요구하면서 당내에서는 안 한다"고 꼬집었다.



박 전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 반대 입장을 거듭 분명히 했다. 그는 "정당이라는 게 가장 중요한 게 정체성인데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이 햇볕정책을 포기하고 호남 위주를 버려야 한다'고 했다"며 "이것은 도저히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우리는 대북문제에 대해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과 이념을 계승, 발전시키고 있다. 또 우리가 왜 호남을 버려야 하느냐"라며 "그러면 유 의원은 대구를 버릴 것이냐"고 반문했다.

또 "정치인이라는 게 다 원칙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저는 안철수 대표가 햇볕정책, 호남을 버리겠다고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총선 민의가 다당제, 3당제였다"며 "우리 당은 우리 당대로 국민 뜻을 따라 선도정당으로서 일해 나가면 훨씬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