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사관학교' 11번가 셀러존, 누적 교육생 13만명 돌파
2017.10.19 오전 8:44
교육 수강 후 거래 성공률 95% 달해…폭넓은 연령층 참여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11번가가 운영하는 판매자 무료 교육 지원센터 '셀러존'이 지난 18일 기준 누적 교육생 13만명, 누적 교육 수 5500회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2008년 2월 판매자 지원서비스를 시작한 지 9년 8개월만의 성과다.

11번가는 지난 1년간(2016년 10월~2017년 9월) 교육에 참여한 판매자의 95%가 11번가에서 거래에 성공하는 등 셀러존이 '오픈마켓 창업사관학교'로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8월 셀러존을 서울 신대방동에서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강남파이낸스센터 4층(287평 규모)으로 확장 이전한 후 접근성이 높아져 17세 고등학교 창업 동아리 학생부터 70세 창업 앞둔 시니어까지 교육 참여자의 연령대가 더욱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다.



또 작년 9월 개설된 '모바일 셀러존'도 시간과 장소 구애 없이 오프라인의 주요 강의를 생생한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 인기다. 9월 한 달간 라이브 강의를 들은 예비 판매자수가 전년 동기 대비 700%나 증가하는 등 원거리 지역 판매자들에게 유용하게 활용 되고 있다.


SK플래닛 김연미 셀러지원팀장은 "셀러존이 기업밀집지역으로 이전한 후 오프라인 중심에서 온·모바일로 영업 판로를 확장하고자 하는 인근 소규모 회사의 실무자들이 교육에 참여하거나 모바일로 라이브 강의를 다시보기하고 있다"며 "무섭게 급성장하는 e커머스 속도만큼 예비 판매자들의 학구열은 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셀러존에서는 '오픈 마켓 엑셀 기초', '창업 아이템 선정', '1등 셀러 수익률 분석' 교육 등 매월 다양한 주제로 교육이 진행된다. 셀러존 웹사이트의 월간 교육일정 메뉴에서 원하는 교육을 사전신청하면 누구나 수강할 수 있다. 교육 수료생 대상 '셀러 전환 지원', '해외진출·세무·상표권·법률상담'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무료 코칭도 제공한다.

올해 신규로 개설돼 벌써 14기 기수를 졸업시킨 11번가 '창업스쿨' 과정은 청년창업자·경력단절여성·실버 창업자와 같이 기수 별 모집대상을 특성화 선발, 기수 별 눈높이에 맞게 교육을 진행한다. 기수 별 월 1~2회 서류전형 및 면접을 통해 24명 내외의 교육생을 선발하고 총 40시간의 수업을 이수해야 졸업할 수 있다.

아울러 11번가는 11월 6일부터 17일까지 중장년 창업자 대상 15기 창업스쿨을 개설한다.

SK플래닛 김선희 고객중심경영 유닛장은 "올해 '스마트폰을 활용한 사진 촬영' 교육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등 11번가 셀러존은 앞으로도 트렌드를 선도하는 양질의 프로그램을 개발해 경쟁력 갖춘 판매자를 집중 양성할 것"이라며 "셀러들과 함께 성장해 가며 e커머스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