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역전 투런포' 김성욱, 발목 통증으로 조기 교체
2017.10.18 오후 7:17
1회말 수비과정에서 펜스 충돌…2회초 첫 타석 홈런 후 김준완과 교체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NC 다이노스 외야수 김성욱이 발목 통증으로 조기 교체됐다.

김성욱은 18일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 8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전했다. 하지만 2회말 시작과 동시에 김준완과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김성욱은 1회말 2사 후 두산 박건우의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 타구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펜스에 강하게 충돌했다. NC 구단 측은 이 과정에서 왼쪽 스파이크에 오른쪽 발목이 부딪히면서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김성욱은 이후 팀이 1-1로 맞선 2회초 두산 선발투수 장원준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2점 홈런을 쳐내며 스코어를 3-1로 만들었다. 하지만 NC 벤치는 선수 보호 차원에서 2회말 수비 때 중견수를 김준완으로 교체했다.

3회초 NC 공격이 진행 중인 가운데 NC가 4-1로 앞서가고 있다.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