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10대 중 3대 "리콜 명령 시정 안해"
2017.10.17 오후 5:01
국산차 대비 리콜 시정률 떨어져…"시스템 보완 필요"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수입차 10대 중 3대가 리콜 명령을 받고도 시정 조치 없이 도로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한 시정률은 2012년 87.3%, 2013년 93.7%에서 2014년 92.1%, 2015년 85.3%, 2016년 72.3%로 해마다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 6월까지 리콜 명령을 받은 차량도 127만2천604대로 작년 한 해 동안 62만4천798대가 리콜 대상이었던 것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었다.

안전기준부적합의 사유로 리콜된 경우는 2012년 94.9%였던 시정율이 2016년 65.2%로, 안전운행지장의 사유로 리콜된 경우는 2012년 86.75%에서 2016년 72.5%로 줄었다.



문제는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보다 리콜 시정률이 떨어진다는 점에 있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2016년 리콜 대상 차량 중 국산차는 40만4천58대 중 29만9천401대가 시정돼 지금까지 시정률이 74.1%를 기록했다. 그러나 수입차의 경우는 22만540대 중 15만2천610대로 69.2%에 그친다.


수입차의 경우 고가 차량이 많다보니 법인 차량이나 장기렌트 차량이 많아 소유주 파악이 어렵고, 정작 소유주들도 해당 서비스센터가 많지 않아 어느 정도의 불편이나 위험은 감수하는 경향이 많아 시정률이 저조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교통안전공단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시정되지 않은 리콜 차량은 도로 위를 달리는 위험물과 같다"면서 "수입차의 경우 소유 개념에서 리스 개념으로 시각이 많이 바뀌고 있어 과거의 리콜 시스템을 고집하기 보다는 현 시스템의 허점을 보완할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