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9개 도시, 서울서 포용적 성장·기후변화 논한다
2017.10.16 오전 9:17
서울시, 2개 국제회의 19일 동시 개막…이틀간(19~20일) 연계 개최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전 세계 39개 도시 대표단과 11개 국제기관, 비즈니스 리더 등 총 300여명이 서울에서 포용적 성장과 기후변화 대응을 놓고 머리를 맞댄다.

서울시는 19∼20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제3차 OECD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 회의'와 '2017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세계도시 시장포럼'이 동시에 열린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 국제회의가 세계도시들이 공통적으로 직면한 '포용적 성장'과 '기후변화 대응'을 각각 다루고 있는 만큼 개별적으로 개최하기보다는 같은 시기에 연계 개최해 보다 밀도 있는 실행방안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먼저 19일에는 공동 개회식을 시작으로 '제3차 OECD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 회의'가 진행된다. 뉴욕, 파리에 이어 세 번째이자 아시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것이다.



박원순 시장은 앙헬 구리아(Angel Gurria) OECD 사무총장, 마이크 롤링스(Mike Rawlings) 미국 댈러스 시장, 나오미 코지(Naomi Koshi) 일본 오쓰 시장 등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목표, 이행방안, 시장들의 공동성명문인 '서울선언문(Seoul Implementation agenda)'을 발표할 예정이다.


20일에 열리는 '2017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는 박 시장과 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시장, 모하메드 세피아니(Mohamed Sefiani) 쉐프샤우엔(모로코) 시장 등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 실천의지를 담은 '서울성명서'를 공동 발표한다.

이 성명서에는 ▲신기후 체제 가시화 기대 ▲파리협정 이행을 위해 '태양의 도시 서울'과 같은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향적 확대 선언 ▲중앙정부의 책임 있는 파리협정 이행 촉구 ▲국가별 기후행동 추진과정에서 도시 및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역할 수행 약속 등을 주 내용으로 한다.

박원순 시장은 "아시아 최초로 OECD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회의를 개최함으로써 서울시가 아시아 지역 내 포용적 성장 이니셔티브를 선점하게 됐다"며 "이번 회의는 시의 대표적인 포용적 성장 정책인 경제민주화 정책을 세계도시들과 공유하고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