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 뉴욕 영화제서 카메라 성능 과시
2017.10.16 오전 10:16
뉴욕 필름 페스티벌 공식 후원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V30가 세계적인 영화제에서 영화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LG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5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뉴욕 링컨센터 필름 소사이어티에서 열린 '제55회 뉴욕 필름 페스티벌'을 후원했다.

LG전자가 뉴욕 필름 페스티벌을 후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이 행사를 통해 최근 출시한 V30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과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을 알렸다.



이번 뉴욕 필름 페스티벌에서는 영화감독 6명이 각각 V30로 촬영한 단편영화를 공개했다. 이들은 F1.6 조리개 값과 글라스 소재 렌즈, 시네 이펙트, 포인트줌 등을 활용해 V30로 완성도 높은 영화를 만들어내 관람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LG전자는 14일부터 이틀간 V30 체험존도 운영했다. 링컨 센터 내 12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해 제품 디자인과 성능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꾸몄다.


뉴욕 필름 페스티벌은 베니스 영화제, 베를린 영화제, 칸 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영화제로 꼽힌다. 영화감독, 배우, 언론, 비평가, 관객 등이 참여해 영화의 작품성, 촬영 기법, 시나리오 등에 대해 치열한 토론회를 벌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마창민 LG전자 MC북미영업FD 전무는 "세계적 영상 전문가들이 인정한 V30의 차별화된 카메라 기능을 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